Hasbro could not capitalize on strong demand for its board games like "Scrabble" as families stayed home amid the pandemic.

The toy maker behind brands like "Nerf" and "Monopoly" reported Monday that its quarterly revenue plunged nearly 13%, and it swung to a loss from a profit.

That's because the health crisis forced it to shut down production in the U.S., Ireland and India.

The supply shortages that ensued caused revenue to decline 30% in the U.S. and Canada.

Temporary store closures and lower retail inventory also hurt.

What's more, Hasbro took a hit from the shutdown of TV and movie production at the company it acquired last year, Entertainment One.

But CEO Brian Goldner said he expects the outlook to improve as stores reopen and entertainment production resumes.

Hasbro's rival, Mattel, also saw revenue drop despite strong demand, but its top line, unlike Hasbro's, beat analysts’ expectations.

Hasbro shares, which have lost more than a quarter of their value this year, fell as much as 8% in early trading Monday.

Hasbro는 "Scrabble"과 같은 보드 게임에 대한 강력한 수요를 기회로 삼을 수 없었습니다. 코로나 대유행으로 가족들이 집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네르프"와 "모노폴리"와 같은 브랜드의 장난감 제조업체는 월요일 분기 매출이 13% 가까이 급감했고 수익에서 손실로 돌아섰다고 발표했습니다.

그 이유는 보건 위기로 인해 미국, 아일랜드, 인도에서 생산을 중단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른 공급 부족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30%의 수익 감소를 초래했습니다.

임시 점포 폐쇄와 낮은 소매 재고도 피해를 입었습니다.

게다가, Hasbro는 작년에 인수한 회사인 Entertainment One에서 TV와 영화 제작을 중단하면서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하지만 브라이언 골드너 CEO는 가게들이 다시 문을 열고 엔터테인먼트 제작이 재개됨에 따라 전망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Hasbro의 라이벌인 Mattel도 강력한 수요에도 불구하고 수익이 감소했지만, Hasbro와 달리 상위 라인은 분석가들의 예상을 뛰어넘었습니다.

올해 들어 4분의 1 이상 가치가 하락한 하스브로 주가는 월요일 장 초반 8%나 하락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