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VMH, the owner of Louis Vuitton, is trying to stay positive.

The world's biggest luxury goods group has said sales momentum picked up in June.

But store closures tore a hole into second-quarter sales.

LVMH temporarily closed stores and paused manufacturing as the world imposed restrictions.

Its financial chief told a conference call "I do not think we have ever seen such a perfectly negative alignment of planets against us".

Though he also sounded a note of optimism about an upturn, particularly in China.

In fact, sales momentum improved across Asia, excluding Japan.

Comparable revenue fell by 13% versus a 32% slump in the previous three months.

But it remains exposed to travel restrictions, affecting its duty free stores in airports.

And LVMH relies heavily on tourists visiting cities such as Milan and Paris.

The conglomerate's rivals, including Gucci owner Kering and France's Hermes, which are yet to report earnings, are exposed to similar trends.

LVMH's revenues came in at 7.8 billion euros, or 9.2 billion dollars, in the April to June period, down 38% on a like-for-like basis.

Run by France's richest man, Bernard Arnault, the company was in the middle of working through a $16 billion acquisition of U.S. jeweler Tiffany.

Sources say attempts to help the deal go through have now been put on hold.

The Q2 results saw LVMH's share price fall over 4% in early session trading on Tuesday.

That dragged down the shares of rival Kering, which publishes results later in the day.

And Moncler, which makes luxury puffer jackets, also slid over 4% after reporting a first-half operating loss for the first time in its history.

루이 비통의 소유주인 LVMH는 낙관을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전세계적으로 가장 큰 명품 그룹은 6월에 매출 탄력이 개선되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가게 문을 닫는 바람에 2분기 매출에는 구멍이 뚫렸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이동 제한이 시행됨에 따라 LVMH는 일시적으로 매장들을 닫고 제조를 중단했습니다.

이 회사의 재무 책임자는 전화 회의에서 "저는 우리가 이렇게 완벽하게 우리에게 부정적인 행성의 정렬을 본 적은 결코 없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비록 그가 특히 중국에서의 호전에 대해 낙관적인 견해를 나타내기도 했지만 말이죠.

실제로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전역에서 매출 탄력이 개선되었습니다.

비교 매출은 지난 3개월 동안 32% 감소한 것에 비해 13%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여행 제한에 노출되어 있어 공항 면세점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그리고 LVMH는 밀라노와 파리 같은 도시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크게 의존하고 있습니다.

아직 실적 보고를 하지 않은 구찌의 소유주 케링과 프랑스의 에르메스 등 이 대기업의 경쟁사들도 비슷한 추세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LVMH의 매출은 4월부터 6월까지 78억 유로, 즉 92억 달러를 기록하며 동일 조건하에서 38% 감소했습니다.

프랑스 최고 갑부 베르나르 아르노가 운영하는 이 회사는 160억 달러 규모의 미국 보석상 티파니의 인수를 한창 추진하고 있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거래가 성사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시도는 현재 보류된 상태라고 합니다.

2분기 실적으로 LVMH의 주가는 화요일 개장전 거래에서 4%가 넘는 하락을 보였습니다.

이로 인해 경쟁사인 케링의 주가도 하락했는데, 케링의 실적은 이날 더 늦은 시간에 발표될 예정입니다.

그리고 럭셔리 패딩 재킷을 만드는 몽클레어의 주가도 사상 처음으로 전반기 영업손실을 보고한 후 4% 넘게 미끄러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