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can be daunting getting on a plane these days.

But airlines in China have a new strategy for getting people flying again.

China Southern Airlines on Tuesday became the latest to roll out an ‘all you can fly’ deal.

That makes at least eight carriers in the country offering the passes.

They generally cost around 500 dollars, and allow unlimited travel for specified periods.

Industry watchers say the deals have helped revive a ravaged industry, filling lots of otherwise empty seats.

Rival China Eastern Airlines has sold over 100,000 weekends-only passes according to state media.

Hainan Airlines offers unlimited travel to and from its home province.

And the global air travel industry is watching to see if all this works.

China is viewed as a test case for recovery, as it reopened its economy months earlier than many other places.

Airlines there are now operating about 80% of the flights they provided in previous times.

And they’re not the only ones banking on deals.

Marriott Group is also eyeing unlimited passes, following the success of one sold in April.
It offered a month of buffet breakfasts at its hotels in China for 588 yuan - about 83 dollars.

요즘에는 비행기를 타는 것이 힘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항공사들은 사람들을 다시 비행하게 하는 새로운 전략을 가지고 있습니다.

중국 남방항공이 화요일 '올 유 캔 플라이' 계약을 가장 최근에 체결했습니다.

이 때문에 국내 8개 항공사가 이 항공권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가격은 일반적으로 약 500달러이며, 정해진 기간 동안 무제한 여행을 할 수 있습니다.

업계 관측통들은 이번 거래가 폐허가 된 산업을 되살리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말합니다.

국영 언론에 따르면 경쟁사인 중국동부항공은 주말에만 10만장이 넘는 항공권을 판매했습니다.

하이난 항공은 본국 지방을 무제한으로 오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세계 항공 여행업계는 이 모든 것이 효과가 있을지 주시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다른 많은 나라들보다 몇 달 일찍 경제를 재개했기 때문에 회복의 시험대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현재 그곳의 항공사들은 이전에 제공했던 항공편의 약 80%를 운항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만이 거래에 의존하는 것은 아닙니다.

메리어트 그룹도 지난 4월 판매된 한 장의 성공에 이어 무제한 패스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588위안에 중국의 호텔에서 한달동안 뷔페 아침식사를 제공했습니다 - 약 83달러의 가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