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fforts between some world powers to secure coronavirus vaccine deals with pharmaceutical companies may be undermining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s plans to buy in bulk and distribute the vaccines more equally.

And it's being called "vaccine nationalism" by Doctors without Borders.

A slew of deals is underway by the United States, Britain, and the European Union with companies like Pfizer, BioNtech, and Moderna.

But the United Nations believes the WHO plan is a fairer, cheaper, and more effective way of curbing the pandemic.

The concern is that vaccine supply and allocation in this pandemic will echo that of the H1N1 flu virus in 2009/2010 - when rich nations bought up the available supply of H1N1 vaccines, leaving poor countries with none.

Back then - H1N1 turned out to be a milder disease and the pandemic ultimately petered out, so the impact on infections and deaths from vaccine imbalances was limited.

But this time, experts say, COVID-19 is a far greater threat, and leaving swathes of the world vulnerable will only extend the pandemic and the damage it can cause.

For example, the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 the Washington think tank - told Reuters, quote, "the handful of nations that are locking up supply of vaccine competes with the multilateral supply deals" and "at the end of the day, vaccine manufacturing is a finite resource. You can expand it, but only so much."

One global scheme called COVAX is designed to secure rapid and equitable global access to vaccines.

More than 75 wealthier countries have expressed interest in the COVAX financing project, along with 90 poorer ones who would be supported through donations, but there are growing signs that rich nations would rather go it alone.

The United States, China, and Russia are not among countries expressing interest.

COVAX's aim is to distribute doses for at least 20% of countries' populations.

제약회사와의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거래를 확보하기 위한 일부 세계 강국간의 노력은 대량구매 후 백신을 더 균등하게 보급하려는 세계보건기구의 계획을 저해하고 있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국경없는 의사회에 의해 "백신 국수주의"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미국, 영국, 유럽연합은 화이자, 바이오엔테크, 모더나 같은 회사와 수많은 거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엔은 세계보건기구의 계획이 대유행을 억제하는 보다 공정하고 저렴하며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우려되는 것은 이 대유행의 백신 공급과 배분이 2009/2010년에 H1N1 독감 바이러스와 유사할 것이라는 점인데 – 당시 부유한 나라들은 사용 가능한 H1N1 백신의 공급량을 매점했고 가난한 나라들에게는 하나도 남기지 않았습니다.

그 당시 - H1N1은 상대적으로 가벼운 질병으로 판명되었고, 전염병은 결국 서서히 사라졌기 때문에 백신 불균형으로 인한 감염과 사망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전문가들은 COVID-19가 훨씬 더 큰 위협이며, 세계의 많은 지역을 취약한 상태로 방치하는 것은 이 대유행과 그것이 야기할 수 있는 피해를 확대시킬 뿐이라고 말합니다.

예를 들어, 워싱턴의 싱크탱크인 외교협회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백신 공급을 선점하고 있는 소수의 국가들은 다국간 공급 거래와 경쟁하고 있다"며 "결국 백신 제조는 유한한 자원이며, 확대할 수는 있지만, 단지 약간밖에는 안 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COVAX라고 불리는 한 세계적인 계획은 신속하고 공평한 백신 접종을 보장하기 위해 고안되었습니다.

75개 이상의 부유한 국가들이 기부금을 통해 지원받을 90개의 가난한 국가들과 함께 COVAX 자금 조달 프로젝트에 관심을 표명했지만, 부유한 나라들이 차라리 단독으로 움직일 것이라는 조짐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 중국, 러시아는 관심을 표명한 국가에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COVAX의 목표는 국가 인구의 최소 20%에 대한 투여분을 분배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