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just not a good time to be in the flying business.

Aerospace giant Boeing on Wednesday announced that it has slashed production on all its large planes, delayed the arrival of its newest jet, and confirmed rumors that it is putting to rest its iconic 747 - all steps to conserve cash as it grapples with the effects of a global slowdown in air travel.

The manufacturing changes reflect the difficult business climate Boeing is in. It announced Wednesday a per-share quarterly loss that was almost double analysts’ forecasts and a 25 percent plunge in sales, which was also much bigger than Wall Street anticipated.

And there's few signs of a rebound anytime soon. CEO David Calhoun in a post-earnings conference call said Boeing airline customers are deferring airplane orders, and sometimes even slowing down or stopping payments.

At the same time Boeing is grappling with that, it still has the formidable task of getting the defamed 737 MAX back up in the air. The plane, which has been grounded for over a year after two deadly crashes, is still racking up huge losses - some $20 billion so far.

Boeing is waiting for U.S. regulators to certify the plane is safe to fly again - the timetable for that remains...up in the air.

Shares of Boeing fell more than 3 percent in Wednesday trade.

지금은 비행업에 종사하기 좋은 시기가 아닙니다.

항공우주업계의 거인인 보잉사는 수요일에 모든 대형 항공기의 생산량을 줄이고, 최신 항공기의 도착을 지연시켰으며, 전세계적인 항공 여행의 둔화 효과와 씨름하면서 현금을 절약하기 위한 모든 조치인 747의 상징적인 조치들을 중단시킬 것이라는 루머를 확인했습니다.

이러한 제조 변화는 보잉사가 처한 어려운 비즈니스 환경을 반영합니다. 이 회사는 수요일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의 거의 두 배와 매출의 25% 하락으로 분기당 손실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월가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큰 수치이기도 했다.

그리고 곧 반등할 조짐은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데이비드 칼훈 CEO는 수익 후 전화 회의에서 보잉 항공사의 고객들은 비행기 주문을 미루고 있으며 때로는 지불을 늦추거나 중단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동시에 보잉은 그것에 대해 고심하고 있지만, 여전히 명예 훼손된 737 MAX를 공중으로 다시 끌어올려야 하는 엄청난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두 번의 치명적인 충돌로 인해 1년 넘게 이륙을 하지 못한 이 비행기는 지금까지 약 200억 달러의 막대한 손실을 입고 있습니다.

보잉사는 미국 규제 당국이 비행기가 다시 비행해도 안전하다는 것을 증명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 시간표는 아직 미정입니다.

보잉사의 주가는 수요일 거래에서 3% 이상 떨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