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lles Renevier leads a group of local volunteers trying to battle Amazon's expansion plans in France.

The group's succeeded in a legal challenge to suspend construction at a site they say is earmarked to become a logistics hub for the world's largest online retailer.

In France, disparate anti-Amazon forces, including local activists and environmentalists, are trying to stop the e-commerce giant expanding, arguing it destroys retail jobs, exploits workers and harms the environment - all claims Amazon rejects.

"How are we going to reduce the pollution when you have a big operation like this, with so many vehicles that are going to be circling around it?" Renevier says.

Amazon declined to comment on whether the firm was connected to the Lyon site.

But said the company was good for the environment because its distribution model was more efficient than traditional retail, so it involved fewer miles travelled and less pollution.

Adding that the company's business model complements, rather than destroys, bricks and mortar retail and works closely with small French firms who use Amazon's logistics network.

Amazon's opponents in France scored a victory in April when a French court ruled the firm wasn't adequately protecting its employees from COVID-19.

Amazon disputed the findings, saying its operations are safe, and responded by closing its French warehouses and distribution centers for 35 days.

For Amazon, France offers the potential for growth.

The company has an estimated 19 percent share of the French business-to-consumer e-commerce market, significantly lower than its 42 percent share in Germany.

길레스 르네비에르는 프랑스에서 아마존의 확장 계획에 맞서기 위해 노력하는 한 무리의 지역 자원 봉사자들을 이끌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그들이 이 세계 최대 온라인 소매업체의 물류 허브로 지정되어 있다고 주장하는 부지에 대한 공사 중단을 위한 법적 도전에 성공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지역 운동가들과 환경 운동가들을 포함한 서로 다른 반아마존 세력들이 이 전자상거래 거대 기업의 확장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그 회사가 소매업 일자리를 파괴하고 노동자들을 착취하며 환경을 해친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 이 모든 주장들에 대해 아마존이 부정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차량들이 빙빙 돌면서 대규모 작업을 하는데 어떻게 우리가 오염을 줄일 수 있겠습니까?" 르네비에르가 말합니다.

아마존은 자사가 그 리옹의 현장과 관련되어 있는지에 대한 언급을 피했습니다.

하지만, 자사의 유통 모델이 전통적인 소매점보다 더 효율적이기 때문에 이동 거리가 더 짧고 더 적은 오염을 일으켜 자신들의 회사가 환경에 득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자사의 사업 모델이 일반 오프라인 소매점을 보완하는 것이지 파괴하는 것이 아니며, 아마존의 물류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프랑스 중소기업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프랑스에 있는 아마존의 반대자들은 지난 4월 프랑스 법원이 아마존이 COVID-19로부터 직원들을 적절히 보호하지 못한다고 판결하면서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아마존은 자사의 운영이 안전하다며 그 판결에 이의를 제기했고, 35일 동안 자사의 프랑스 내 창고들과 유통센터를 폐쇄하는 것으로 대응했습니다.

프랑스는 아마존에게 성장 잠재력을 제공합니다.

이 회사는 프랑스 기업 대 소비자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약 19%의 점유율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독일에서의 42%보다 현저히 낮은 수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