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pite all its battles with countries like the U.S., UK and Australia, Huawei has something to celebrate.

It has now snatched the title of world’s biggest smartphone maker from Samsung.

Huawei shipped 55.8 million devices over the quarter to June, according to research firm Canalys.

That beats Samsung’s 53.7 million.

The Chinese firm has seen international sales hobbled by U.S. sanctions.

They have limited its access to chips and software including Google apps.

But Huawei still took the title thanks to robust sales in its home market, where demand has recovered faster than elsewhere.

Overall, its sales were still down on the year, by 5%.

But that beat the 30% plunge at its South Korean rival.

Huawei may not wear the crown for long though.

One insider told Reuters that the firm could lose top spot as international markets recover.

미국, 영국, 호주와 같은 나라들과의 모든 대결에도 불구하고, 화웨이는 축하할 일이 있습니다.

그것은 이제 삼성으로부터 세계 최대의 스마트폰 제조사라는 타이틀을 빼앗았다는 것입니다.

리서치 회사인 Canalys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 6월까지 분기 동안 5580만 대의 기기를 출하했습니다.

이는 삼성의 5370만 명을 능가하는 수치입니다.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로 인해 국제적인 판매가 위축되고 있습니다.

그들은 구글 앱을 포함한 칩과 소프트웨어에 대한 접근을 제한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다른 곳보다 수요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는 자국 시장에서의 견고한 판매량 덕분에 여전히 최고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습니다.

전반적으로, 그것의 매출은 여전히 전년 대비 5%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한국의 라이벌인 한국에서의 30% 급락을 물리쳤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오랫동안 왕관을 쓰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한 내부자는 로이터 통신에서 국제 시장이 회복됨에 따라 이 회사가 1위 자리를 내어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