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ead of a looming mid-September deadline forcing the sale of TikTok's business in the U.S. , Chinese officials say they would rather see the popular short-form video app go dark in the U.S. than be forced into a sale, sources with direct knowledge of the matter told Reuters exclusively on Friday.

Parent company ByteDance has been in talks to sell TikTok's U.S. operations to potential buyers, including a joint bid from Microsoft and Walmart and a separate offer from Oracle.

The thinking inside the Chinese government, according to sources, is that a forced sale would make both ByteDance and China appear weak in the face of pressure from Washington.

China is willing to use revisions it made to a technology exports list issued last month to delay any deal - if it had to - according to sources who spoke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given the sensitivity of the situation.

ByteDance said in a statement to Reuters that the Chinese government had never suggested to it that it should shut down TikTok in the United States or in any other markets.

State officials in Beijing did not immediately respond to requests for comment.

미국에서 틱톡의 사업을 강제로 팔아야 하는 오는 9월 중순 마감시한을 앞두고, 중국 관리들은 이 인기 있는 짧은 형식의 동영상 앱이 강제로 매각되는 것보다는 차라리 미국에서 폐쇄되는 것을 보기를 원한다고 이 문제에 대해 직접 알고 있는 소식통이 금요일 로이터에 전했습니다.

모기업인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미국 사업을 마이크로소프트와 월마트의 공동입찰과 오라클의 별도 제안을 포함한 잠재 구매자들에게 팔기하기 위해 협의해 왔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정부 내부의 생각은 강제 매각이 미국의 압력에 직면하여 바이트댄스와 중국 모두를 약하게 보이게 만들 것이라는 것입니다.

상황의 민감성을 감안해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은 어떤 거래라도 지연시킬 수 있도록 지난 달에 공표된 기술 수출목록에 대한 수정안을 기꺼이 사용할 것이라고 합니다.

바이트댄스는 로이터 통신과의 성명에서 중국 정부가 미국이나 다른 어떤 시장에서도 틱톡을 폐쇄해야 한다는 제안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베이징의 국가 관리들은 논평 요청에 즉각적인 응대를 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