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ld this new airliner design make private charter flying more affordable and also reduce carbon emissions?

This is Otto Aviation’s new airliner prototype.

The disruptor from California-based company has plans to revolutionize private aviation by making it as affordable as commercial air travel.

The plane is bullet-shaped in design, making for an aerodynamic, fast, and fuel efficient aircraft.
That means it’s greener, too.

A full-scale Celera 500 prototype has completed more than 30 test flights.

Otto Aviation says the piston-engine-powered jet reduces carbon emissions by over 80% compared to similar business aircrafts, and by 40% compared to the latest commercial transport aircraft.

It can cover 18 to 25 miles per gallon, compared to the two to three miles per gallon expected of a similar sized jet.

Inside, the cabin can accommodate up to six adult passengers in six large first-class seats.

The company says the plane operates at the cost of $328 per hour.

That's six times less than a comparable jet aircraft, which costs about $2,100 per hour.

The company says Celera 500L's range allows it to fly between any two cities in the U.S. at costs comparable to commercial airline tickets.

이 새로운 여객기 설계가 개인 전용 전세기로 비행하는 것을 더 저렴하게 하고 탄소 배출 또한 줄일 수 있을까요?

이것은 오토 애비에이션의 신형 여객기 프로토타입입니다.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이 회사의 시장 교란자는 개인 전용기 비행을 상업적 항공 여행만큼 저렴하게 함으로써 혁신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비행기는 탄환 모양의 설계로, 공기 역학적이고, 빠르고, 연료 효율이 높은 항공기를 만들어냅니다.

이는 그것이 또한 더 환경 친화적이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본격적인 셀레라 500 프로토타입은 30회 이상의 시험 비행을 완료했습니다.

오토 애비에이션은 피스톤 엔진으로 구동되는 이 제트기는 유사한 비즈니스 항공기에 비해 80% 이상, 최신 상업용 수송기에 비해 40% 이상 탄소 배출을 감소시킨다고 말합니다.

그것은 비슷한 크기의 제트기에서 기대할 수 있는 갤런 당 2에서 3마일과 비교해, 갤런 당 18에서 25 마일을 비행할 수 있습니다.

기내에는 여섯 개의 대형 1등석 좌석이 배치되어 최대 여섯 명의 성인을 수용할 수 있습니다.

회사에서는 이 비행기가 시간당 328달러의 비용으로 운행된다고 합니다.

이는 시간당 약 2,100달러의 비용이 드는 다른 비교 대상의 제트 항공기보다 6배 적은 비용입니다.

이 회사는 셀레라 500L의 최대 비행거리는 상업용 항공권에 버금가는 비용으로 미국 내 어느 도시로의 비행도 가능하게 한다고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