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azon is set to recruit 100,000 more workers.

It’s the fourth hiring spree the online giant has announced for the U.S. this year.

The retailer is racing to keep pace with demand that jumped during lockdowns.

Now the new positions are for full and part-time work in its home country and Canada.

They will include roles at 100 new warehouse and operations sites it is opening this month.

Amazon employed 876,800 people as of late June, excluding contractors and temporary personnel.

Last quarter it saw a 40% rise in revenues, and the biggest profit in its history.

That has stoked demand for labor to pick, pack and ship products.

Though the company is also investing heavily in automation, it wouldn’t say whether that means fewer jobs per warehouse in the future.

Earlier this year Amazon had already announced over 200,000 new positions.

It’s seeking to hire people who were let go during the recent economic turmoil.

As well as the latest hiring announcement, it says it’s still evaluating seasonal hiring needs for the year-end holiday season.

아마존은 10만 명을 더 고용할 예정입니다.

이것은 이 온라인 거대 기업이 올해 미국에 발표한 네 번째 고용 계획입니다.

이 소매업체는 영업정지 기간 동안 급증한 수요에 발맞추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제 새로운 직책은 본국과 캐나다에서 정규직과 시간제 근무를 위한 것입니다.

여기에는 이번 달에 문을 여는 100개의 새 창고와 운영 사이트의 역할이 포함될 것입니다.

아마존은 6월 말 현재 계약자와 임시 직원을 제외한 87만6천800명을 고용했습니다.

지난 분기에는 수익이 40% 증가했고, 사상 최대 이익을 기록했습니다.

그것은 제품을 고르고, 포장하고, 선적하기 위한 노동력 수요를 자극했습니다.

이 회사는 자동화에도 많은 투자를 하고 있지만, 향후 창고당 일자리가 줄어들지는 않을 것입니다.

올해 초 아마존은 이미 20만 개 이상의 새로운 일자리를 발표했습니다.

그것은 최근의 경제 혼란기에 해고된 사람들을 고용하려고 합니다.

최근의 채용 발표뿐만 아니라, 연말 휴가 시즌에 대한 계절별 채용 필요성에 대해서도 여전히 평가하고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