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il industry keeps pumping out gloomy forecasts due to the pandemic’s pummeling of the global economy.

The watchdog International Energy Agency warned Tuesday it is lowering its forecast for global oil demand in 2020 by 200,000 barrels a day.

That follows Monday’s move by OPEC to cut its outlook this year by 400,000 barrels.

Also that day, energy giant BP projected that oil consumption peaked for good last year and sees the coronavirus slashing oil demand by about 3 million barrels per day by 2025.

After COVID-19 hammered fuel demand in the spring, consumption rebounded in the summer.

But now, a resurgence of the deadly virus in some countries is sparking lockdowns that could hamper the recovery.

Crude now trades at under $40 due to the weak rebound in demand.

Amid the gloomy forecasts, one energy trading firm sees a silver lining. Vitol CEO Russell Hardy said that with the exception of jet fuel, oil demand in transportation sectors could bounce back to pre-pandemic levels by the end of next year.

석유 산업은 세계 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있는 코로나 대유행으로 인해 암울한 예측을 계속 쏟아내고 있습니다.

감시기관인 국제에너지기구는 화요일 2020년 세계 석유 수요 예측치를 일당 20만 배럴 낮출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는 월요일 OPEC이 올해 전망치를 40만 배럴 낮추기로 한 데 이은 것입니다.

또한 이날, 에너지 거대기업인 BP는 석유 소비량이 지난해 앞으로도 영원히 달성 못할 최고치를 기록했고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2025년까지 일당 약 3백만 배럴의 석유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COVID-19가 봄에 연료 수요에 타격을 입힌 후, 여름에 소비량이 반등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일부 국가에서 이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다시 유행하며 회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이동봉쇄를 촉발시키고 있습니다.

원유는 수요의 반등이 약해 현재 40달러 이하로 거래되고 있습니다.

암울한 전망 속에 한 에너지 무역 회사는 낙관적인 희망을 보고 있습니다.

비톨의 CEO 러셀 하디는 제트 연료를 제외한, 운송 부문의 석유 수요가 내년 말까지 코로나 유행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