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er says it’s mended its ways in London.

The taxi app told a court on Tuesday that it had addressed all concerns over safety.

That as it battles to win back an operating license in one of its most important cities.

Transport for London has refused to grant the Silicon Valley-based company a new license over what it says were failures on safety and security.

It says Uber allowed unauthorized drivers to upload their photos to valid accounts.

That resulted in at least 14,000 trips where drivers other than those advertised picked up passengers.

On Tuesday Uber said it had fixed all such problems, by improving document verification, and rolling out real-time identification systems.

In documents submitted to the court it insists it is fit and proper to operate the ride-hailing service.

For now, Uber’s 45,000 drivers in London are still able to operate while the appeals process is exhausted.

That could take months, or even years.

This week’s hearings will run until Thursday at Westminster Magistrates’ Court.

우버는 런던으로 가는 길을 고쳤다고 말합니다.

이 택시 앱은 화요일 법정에 나와 안전에 대한 모든 우려를 해결했다고 말했습니다.

그것은 그것의 가장 중요한 도시들 중 하나에서 운영권을 되찾기 위해 싸웁니다.

런던 교통국은 실리콘 밸리에 본사를 둔 이 회사에 안전과 보안에 대한 실패에 대해 새로운 면허를 부여하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그것은 Uber가 무허가 운전자가 자신의 사진을 유효한 계정에 업로드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말합니다.

그 결과, 광고가 아닌 다른 운전자들이 승객을 태우는 최소 14,000번의 여행이 이루어졌습니다.

화요일에 우버는 문서 검증을 개선하고 실시간 식별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이러한 모든 문제를 해결했다고 말했습니다.

법원에 제출된 문서에서는 승차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것이 적절하고 적절하다고 주장합니다.

현재 런던에 있는 우버의 4만 5천 명의 운전자들은 항소 절차가 모두 끝난 상태에서 여전히 영업을 할 수 있습니다.

몇 달, 심지어 몇 년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이번 주 청문회는 목요일까지 웨스트민스터 치안 판사 법원에서 열릴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