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Work thinks it’s found a silver lining to this year’s health worries.

The troubled office-sharing firm reckons 2020 has seen a ‘seismic shift’, making flexibility more desirable than ever before.

That could be good for its business model, which offers short-term rental of office spaces.

There was little immediate sign of that in its third-quarter earnings, however.

Revenues were down again, falling 8% to $811 million.

And it’s still burning through cash, albeit a bit more slowly.

The company got through $517 million over the period, down from $671 million in the previous three months.

Overall memberships also fell by 11%.

But WeWork still sees signs that the worst could be over.

It says it won more clients among bigger firms, and is on track to achieve its goals.

Though it didn’t say if that still meant reaching profitability next year, as previously claimed.

Majority-owner SoftBank installed new management at WeWork after a disastrous attempt to go public in 2019.

The Japanese investment giant also committed to $3.3 billion dollars in additional financing.

Now Fitch Ratings says WeWork should stop burning cash in 2022, but may still need more funding beyond the SoftBank pledge.

위워크는 올해의 코로나 위기에 대한 한줄기 희망을 찾았다고 생각합니다.

곤경에 처한 이 공유 오피스 회사는 2020년에 ‘엄청난 지각 변동’이 목격되었으며, 그 어느 때보다도 유연성을 더 바람직하게 만들었다고 판단합니다.

이는 사무실 공간을 단기 임대하는 위워크의 비즈니스 모델에 좋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3분기 실적에서는 그런 즉각적인 조짐이 거의 보이지 않았습니다.

위워크의 수익은 다시 감소하여 8% 감소한 8억 1천 1백만 달러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속도는 조금 더 느리긴 하지만, 여전히 현금을 소진하고 있습니다.

이 기간 동안 이 회사는 5억 1천 7백만 달러를 탕진했는데, 이는 지난 3개월의 6억 7천 1백만 달러보다는 감소한 수치입니다.

전체 회원수도 11%나 줄었습니다.

하지만 위워크는 여전히 최악의 상황은 끝났다는 징후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위워크 측은 더 큰 기업들 사이에서 더 많은 고객을 얻었고,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궤도에 올랐다고 말합니다.

비록 이것이 이전 주장대로 내년에 수익분기점에 도달하리라는 것을 여전히 의미하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말이죠.

대주주인 소프트뱅크는 2019년에 상장하려는 처참한 시도 이후 위워크에 새로운 경영진을 임용했습니다.

일본의 거대 투자회사인 이 회사는 또한 33억 달러의 추가 자금 조달을 약속했습니다.

현재 피치 레이팅스는 위워크가 2022년에 현금 소모를 중단해야 하지만 소프트뱅크 공약 이상의 자금이 여전히 필요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