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decisive" few days lie ahead when it comes to Brexit.

That was the assessment from European Commission President Ursula von der Leyen on Wednesday.

Britain and the EU are in a last-ditch effort to agree terms to preserve trade flowing without tariffs or quotas from the start of 2021.

That's when London's transition out of the European Union is supposed to be completed.

"The European Union is well-prepared for a no-deal scenario, but of course we prepare to have an agreement. I fully trust in the skillful steer of our chief negotiator Michel Barnier. But one thing is clear. Whatever the outcome, there has to be and there will be a clear difference between being a full member of the Union and being just a valued partner."

The head of the EU executive told the European Parliament that major gaps could still lead to a rough split in trade with Britain past December 31st.

An eventuality, she said, the bloc was prepared for.

"With very little time ahead of us, we will do all in our power to reach an agreement. We are ready to be creative, but we are not ready to put into question the integrity of the Single Market."

It's just five weeks before current EU-UK trading rules expire following Brexit.

But Von der Leyen added that contentious issues remain dividing up fishing quotas and agreeing access to waters.

As well as finding ways to settle future disputes and ensuring economic fair play for companies.

On Tuesday U.S. President-elect Joe Biden also got involved, saying he did not want to see a guarded border between Ireland and the United Kingdom.

Adding that he had discussed the matter with the British prime minister and other European leaders.

브렉시트에 대한 "결정적인" 순간이 눈 앞에 놓여있습니다.

우르줄라 폰데어 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이 수요일에 판단한 상황입니다.

영국과 EU는 2021년의 시작부터 관세나 쿼터 없는 무역의 흐름을 보존하기 위한 조건에 합의하기 위해 막바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2021년은 런던이 유럽연합을 탈퇴하기로 한 때입니다.

"유럽연합은 노딜 시나리오에 대한 준비가 잘 되어 있지만, 물론 우리는 합의를 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저는 우리의 협상 대표 미셸 바르니에의 능숙한 지휘를 전적으로 신뢰합니다. 하지만 한 가지는 분명합니다. 결과가 어떻든 간에, 유럽연합의 정식 회원이 되는 것과 단지 파트너가 되는 것 사이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어야만 하며, 또한 그 차이는 있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EU 집행위원장은 유럽의회에서의 큰 의견 차이때문에 12월 31일이 지나도 여전히 영국과의 무역 협상에 있어 험난한 분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유럽연합이 이미 대비하고 있는 만일의 경우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시간이 거의 남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는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할 것입니다. 우리는 창의적으로 행동할 준비는 되어 있지만, 단일 시장의 온전함에 대해 의문을 제기할 준비는 되어 있지 않습니다.”

브렉시트에 이은 현행 EU-영국간 무역 규정이 만료되기까지 불과 5주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폰데어 라이엔은 어업 쿼터 분배 및 수역 접근 권한에 대한 합의 등 논쟁이 되는 문제들이 남아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미래의 분쟁을 해결하고 기업의 경제적 공정성을 보장할 수 있는 방법도 찾아야 합니다.

화요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도 이에 관여하며, 아일랜드와 영국 사이 경비가 삼엄한 국경을 보게 되기를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영국 총리 및 다른 유럽 지도자들과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