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fast food to fine dining, a growing number of UK restaurants are relying on home kits to keep them afloat during lockdown.

Clients are becoming cooks and recreating their favorite meals in the comfort of their own kitchens.

For James Knappett, chef and owner of Michelin-starred London restaurant Kitchen Table, the decision to deliver do-it-yourself meal kits wasn't easy, but it was essential.

"It's a very hard feeling to have to give this control to the guests. But the word that we use every day more than any is survival, and if we didn't do that there wouldn't be a restaurant to come back to."

Before the first lockdown in March, his restaurant was full every day, had a three-month waiting list and employed 20 staff. Now, just four of them handle the 80 home delivery orders per week.

Targeting the high-end of the market, meal kits start at £150 or 200 U.S. dollars, with the top price boxes for two costing a tasty $334.

For brothers James and Thom Elliot, owners of Pizza Pilgrims, the lockdowns provided an opportunity to offer food fans a “pizza in the post”.

"We tried to launch this back in 2014 and it was a spectacular failure. People just weren't ready for it. But then the pandemic basically put everyone at home and suddenly everyone was really missing pizza and we relaunched the kit and it's just been madness ever since."

The venture now sells over 1,000 kits a day delivered by couriers.

Priced at £15 - around $20 - for two pizzas, the Elliots say the 'pick your own toppings' business was profitable from day one - and they plan to continue the home kits into next year and beyond.

패스트푸드에서 파인다이닝에 이르기까지, 점점 더 많은 수의 영국 식당들은 빚은 안 질 정도의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 홈 키트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고객들은 요리사가 되어 자신의 부엌에서 편안하게 자신이 좋아하는 식사를 재창조하고 있습니다.

미슐랭 별점을 받은 런던 레스토랑 키친 테이블의 요리사이자 사장인 제임스 크나펫에게는 직접 식사 키트를 제공하는 결정이 쉽지 않았지만, 필수적인 결정이었습니다.

"손님들께 이런 통제를 드려야 한다는 것은 매우 힘든 감정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매일 그 어느 것 보다도 더 많이 사용하는 단어는 생존입니다. 우리가 이 조취를 취하지 않았다면, 재개할 식당은 없을 것입니다."

3월에 첫 번째 문을 열기 전에는 그의 식당은 매일 만원이었고 3개월의 대기자 명단이 있었고 20명의 직원을 고용했습니다. 지금은 일주일에 80건의 집배송 주문을 4건만 처리하고 있습니다.

고급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밀 키트는 150파운드 또는 200달러이며, 최고가 밀키트 가격은 2키트당 334달러입니다.

피자 필그림의 주인인 제임스, 톰 엘리엇 형제에게, 이번 락다운은 음식 팬들에게 "우체통 속의 피자"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습니다.

"우리는 2014년에 이것을 다시 출시하려고 시도했지만, 그것은 엄청난 실패였어요. 사람들은 단지 그것에 대한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 후, 유행병은 기본적으로 모든 사람들을 집에 있게 했고, 갑자기 모든 사람들이 피자를 정말 그리워하게 되었고, 우리는 키트를 다시 시작했는데, 그 이후로 계속 광란이 계속되고 있어요."

이 벤처기업은 현재 택배기사들이 배달하는 키트를 하루에 1,000개 이상 판매하고 있습니다.

피자 두 판에 15파운드(약 20달러)에 달하는 가격을 책정하며, 엘리엇은 '당신이 원하는 토핑을 고르세요' 비즈니스가 첫날부터 수익성이 있었다고 말합니다. 엘리엇은 홈 키트를 내년 이후까지 계속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