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la has gotten the green light to sell its Model Y sports utility vehicle in China.

The world's most valuable automaker has been ramping up manufacturing capacity at its 2$ billion Shanghai Gigafactory.

It already makes and sells the Model 3 sedan on the mainland - 13,000 cars in October alone.
The Gigafactory is central to Tesla's global growth strategy.

China is not only the world's largest auto market, it also has a government eager to boost electric vehicles.

As part of its war on pollution, Beijing offers hefty subsidies for electric vehicles.

It has also been expanding its nation-wide network of charging points.

Tesla's big China push is not just about vehicles - it's also about making more car parts locally.

Last week, Reuters learned that the California-based automaker plans to invest $6.4 million in a new Shanghai factory to make chargers.

Led by billionaire CEO Elon Musk, Tesla has more than weathered the economic downturn brought on by the coronavirus pandemic.

Its stock is up more than 400% in 2020.

Investor enthusiasm has only gotten stronger since November 16 when news broke that the company plans to join the S&P 500 index in December.

테슬라는 자사의 Y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중국에서 판매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자동차 회사인 테슬라는 2억 달러의 상하이 기가팩토리로 제조능력을 늘렸습니다.

테슬라는 이미 본토에서 모델 3 세단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습니다.

10월에만 13,000대의 자동차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기가팩토리는 테슬라의 글로벌 성장 전략의 중심지입니다.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시장일 뿐만 아니라 전기 자동차를 활성화하려는 정부 또한 가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은 대기오염과의 전쟁의 일환으로, 전기 자동차에 막대한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충전 포인트의 전국망도 확대하고 있습니다.

테슬라의 중국에 대한 압력은 단지 자동차에 관한 것이 아니라, 현지에서 더 많은 자동차 부품을 만드는 것입니다.

지난 주, 로이터 통신은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이 자동차 회사가 충전기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상하이 공장에 640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억만장자 CEO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테슬라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인한 경기 침체를 단순 극복한 것 그 이상입니다.

테슬라의 주식은 2020년에 400퍼센트 이상 상승했습니다.

12월 S&P 500 지수에 가입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11월 16일 이후 투자자들의 열기는 더 강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