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delivery is helping to deliver the profits for Japanese investments giant SoftBank Group.

Bets on firms like Doordash saw the firm smash analyst forecasts.

Third quarter net profit jumped more than 20 times to just over 11 billion dollars.

That's more than six times the figure predicted by analysts.

The numbers will come as a relief to SoftBank chief Masayoshi Son.

He was battered by a string of high profile misses, such as the flopped IPO for office sharing firm WeWork.

The problems forced him to sell assets, and led some to ask if he'd lost his touch for investments.

Now the gains follow a sea change at SoftBank's mammoth Vision Fund investment unit.

It alone booked a profit of 8 billion dollars.

The fund has been helped by a buoyant global equities market, which has driven tech stocks higher.

That saw its 82 investments valued at about 90 billion dollars, compared with a purchase price of just over 76 billion.

The latest period also saw public listings for SoftBank-backed firms including Doordash and home selling platform Opendoor.

가정배달업이 일본의 거대 투자회사인 소프트뱅크 그룹이 수익을 올리는 데 일조하고 있습니다.

도어대시와 같은 기업에 대한 투자에 힘입어 이 회사는 분석가들의 예상을 뒤엎었습니다.

3분기 순이익은 20배 이상 급증하며 110억 달러를 조금 넘는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분석가들이 예상한 수치의 6배가 넘습니다.

이 수치는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회장에게 안도감을 줄 것입니다.

그는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의 상장 실패를 비롯한 일련의 대중의 큰 관심을 받은 실수들에 의해 타격을 받았습니다.

그 문제들로 인해 그는 자산을 팔 수밖에 없었고, 일부 사람들은 그가 투자에 대한 감각을 잃었는지를 의심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상승은 소프트뱅크의 거대한 비전 펀드 투자부문에서의 급격한 변화에 뒤따른 것입니다.

이 부문은 홀로 80억 달러의 이익을 기록했습니다.

이 펀드는 기술주들의 주가를 상승시킨 전세계적인 주식시장의 활황에 도움을 받아왔습니다.

이에 따라 이 회사의 82건의 투자는 760억 달러가 약간 넘는 매입가에 대비해, 자산가치가 약 900억 달러로 평가되었습니다.

최근 분기에는 도어대시와 주택매매 플랫폼인 오픈도어 등 소프트뱅크가 지원하는 기업들의 상장도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