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economy grew more than expected in the fourth quarter.

That as a rebound in overseas demand helped boost exports and capital spending.

The world's third-largest economy expanded by an annualized 12.7% over the October-December period, well ahead of analyst forecasts.

Overseas shipments surged by more than 11%, helped by a rapid recovery in China.

The overall performance beat the U.S. and euro zone, and economists say it means Japan's GDP has now probably recouped about 90% of its losses from lockdowns earlier in the year.

But the coming months could be tougher.

Japan lags western nations in rolling out vaccines.

A resurgence in infections has forced the government to scrap a travel discount campaign that helped support service spending.

Renewed state of emergency measures were rolled out in January, and are set to stay in force until March.

Analysts bet that will mean a fresh hit for retailers, and see GDP shrink again in the current quarter.

일본 경제는 4분기에 예상보다 더 성장했습니다.

해외 수요의 회복이 수출과 자본 지출을 증가시키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세계 3위의 경제대국인 일본은 10월부터 12월까지 연평균 12.7%씩 성장해 분석가들의 예상을 크게 앞섰습니다.

중국의 빠른 회복에 힘입어 해외 수출은 11% 이상 급증했습니다.

전반적인 실적은 미국과 유로존을 앞질렀고, 경제학자들은 이 현상이 일본 국내총생산(GDP)이 올해 초 봉쇄로 인한 손실의 약 90%를 회복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앞으로 몇 달은 더 힘들어질 수 있습니다.

일본은 백신 개발에 있어 서구 국가들보다 뒤처져 있습니다.

감염의 부활로 인해 정부는 서비스 지출을 지원하는 여행 할인 캠페인을 중단해야만 했습니다.

지난 1월에는 국가비상사태가 재발했으며 이는 3월까지 발효될 예정입니다.

분석가들은 이 사태가 소매업자들에게 새로운 타격을 줄 것이고, 현재 분기에 GDP가 다시 줄어들 것이라고 장담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