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retail sales dropped a surprising 0.3 percent to their lowest level in more than a year. To blame - mostly - cheap gas and weaker demand for new cars and trucks.

Excluding autos, gas, building materials, and food services, retail sales were unchanged last month after a spike in April.

And on the year-to-year basis, they rose 3.8 percent.

Consumer spending accounts for more than two-thirds of the U.S. economy. And - some analysists say - the surprise dip in May could worry the Federal Reserve.

Still, the U.S. central bank is expected to raise interest rates by 25 basis points later on Wednesday.

5월 소매 판매는 1년 이상 만에 최저 수준으로 0.3% 하락했습니다. 비난 받는 것은 - 대부분 - 값싼 가스, 그리고 새로운 차와 트럭에 대한 더 악화된 수요입니다.

자동차, 가스, 건축 재료, 식품 서비스를 제외하고 지난 4월 소매 판매가 급증한 후 소매 판매는 변하지 않았습니다.

일년 주기로, 3.8 퍼센트씩 올랐습니다.

소비자 지출은 미국 경제의 2/3 이상을 차지합니다.일부 분석가들은 5 월 소매 판매가 깜짝 하락한 것이 연방 준비 제도를 걱정시킬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미국 중앙 은행은 25일 이후 금리를 2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