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0 square metres of gaming - this is Japan's largest virtual reality facility.

Game software company, Bandai Namco, is behind the "Virtual Reality Zone" in the heart of Tokyo's shopping district.

It boasts 15 different types of game including Mario Kart, fishing, and cycling through the sky on a winged bicycle.

"The message is 'lose yourself.' We made this facility because we wanted everyone to just lose themselves. You get to interact with friends in reality, not over the internet. You get to ask your friends 'hey you fell over a cliff just now are you okay?'"

Particularly scream-inducing is the haunted hospital game, where players have to navigate through bloody hallways while being attacked by zombies.

"The scariest thing was seeing people coming towards me trying to attack me. I kept saying 'who are you? I had no idea what was going on and was honestly panicking from start to finish.'

The virtual hub will be open for an undisclosed period from the 15th July... And is expected to prove popular.

Video gaming is big business in Japan, estimated to be worth over 12 billion dollars.

With over 2 billion gamers around the world, the global games market is expected to generate over a hundred billion in revenues this year.

3,500 평방 미터 게임 - 이것은 일본의 최대 가상 현실 시설입니다.

게임 소프트웨어 회사인 반다이 남코는 도쿄 쇼핑 구역의 중심에 있는 "가상 현실 구역" 뒤에 있습니다.

마리오 카트, 낚시, 그리고 날개가 있는 자전거를 타고 하늘을 달리기 등 15가지 다른 종류의 게임을 자랑합니다.

"메시지는 '자신을 내려 놓으세요' 입니다. 우리는 모든 사람들이 자신을 놓아버리기 원했기 때문에 이 시설을 만들었습니다. 여러분은 현실에서도 친구들과 소통할 수 있습니다. 인터넷을 통해서가 아니라. 친구한테 물어보겠죠. "절벽에서 떨어졌는데 괜찮은거야? "

특히 비명을 지르는 병원 게임은 좀비에 의해 공격을 받는 동안 피투성이로 복도를 걸어가는 유령 게임입니다.

"가장 무서운 것은 저를 공격하려고 하는 사람들을 보는 것이었습니다. 계속 '누구세요?' 라고 말했어요. 무슨 일이 일어났고 처음부터 끝까지 당황스러웠죠."

가상 허브는 7월 15일부터 미공개일 까지 열립니다. 대박이 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비디오 게임은 일본에서 큰 사업이며 120억 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추정됩니다.

전세계 20억 명이 넘는 게이머들과 함께 세계 게임 시장은 올해 수입이 1,000억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