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obile U.S. and Sprint plan to announce a merger without any immediate asset sales.

Sources told Reuters the companies want to preserve as much of their spectrum holdings and cost synergies as they can before regulators ask for concessions.

Reuters reported last week that some of the U.S. Justice Department's antitrust staff were skeptical about the deal.

A combination of the third and fourth largest U.S. wireless carriers would create a business with more than 130 million U.S. subscribers, just behind Verizon and AT&T.

Reuters correspondent Anjali Athavaley got the scoop:

"By not announcing divestitures initially, one, you get to keep your assets, which, for Sprint, is that spectrum that they have, the 2.5, could be important for 5G purposes. And you can also leave the door open to sell off things to appease regulators, which could increase your chances for deal approval."

Sources also say T-Mobile and Sprint believe that the U.S. antitrust enforcement environment has become more favorable since 2014.

Three years ago, the companies abandoned their previous effort to merge amid regulatory concerns.

미국 T-Mobile과 Sprint는 즉각적인 자산 매각 없이 합병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소식통들은 로이터 통신사에게 전하기를 이 두 회사가 규제 기관에서 권리를 요청하기 전에 자신들의 무선 주파수 소유권과 원가 상승 효과를 최대한 보존하기를 원한다고 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주 미국 법무부의 일부 독점 금지 관계 직원이 이 거래에 대해 회의적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내 규모 3, 4위에 해당하는 이들 이동 통신사인의 합병으로 버라이존 및 AT & T에 이어 1억 3천만 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한 회사가 될 것 입니다.

로이터 통신 기자인 안잘리 아타발리가 특종을 취재했습니다.

"처음에 자회사의 매각을 발표하지 않음으로써, Sprint를 위한 자산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이 자산은 Sprint가 보유한 무선 주파수로 2.5G는 5G(5세대 이동통신)의 목적에 중요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규제 당국을 달래줄 매각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둘 수 있죠. 이로 인해 거래 승인에 대한 기회가 높아지는 것이죠.”

소식통들은 또한 T-Mobile과 Sprint가 미국의 독점 금지 환경이 2014년 이래로 더 유리해졌다고 본다고 말합니다. 3년 전, 이 회사들은 규제 우려 속에서 합병하기 위한 자신들이 노력해온 것을 포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