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eing reported third quarter results.

It beat forecasts for earnings per share. And its margins rose.

The company also raised its full-year outlook.

But it racked up a charge for its troubled aerial refueling tanker program.

Boeing shares have been up almost 70 percent this year, but they fell after the open on Wednesday.

Max Wolff, chief economist at hedge fund DTA.

"We saw a pretty good quarter, but we did see a big charge off for some tanker related programs, which drew a little bit of the enthusiasm away from the name. Longer term we like Boeing. But it's one to watch, and it may very well get caught up in something outside its control, which is about global trade, and that particular headwind looks like it's worth noting as this company tries to power forward."

Boeing is in a heated trade dispute with Bombardier.

It complained that the Canadian plane maker sells its C Series jets in the U.S. for (as it’s called)"absurdly low prices."

As a result, the U.S. Commerce Department recommended a 300 percent tariff on Bombardier's aircraft.

That, in turn, put Boeing's $5 billion deal on selling its F-18 planes to the Canadian government in jeopardy.

Boeing is also up in the air with its $16 billion contract to sell planes to IranAir. That's because of President Donald Trump's hawkish new approach towards Tehran.

보잉사는 3/4분기 결과를 보고했습니다.

주당 수입의 예상을 넘어섰습니다. 또한 이익도 상승했습니다.

보잉사는 연간 전망도 높이 잡았습니다.

그러나 문제가 되는 공중 급유 저장고 프로그램에 대한 비용이 발생했습니다.

보잉 주식은 올해 거의 70퍼센트 올랐으나 수요일 개장 후에는 하락했습니다.

헤지 펀드 DTA의 수석 경제학자인 맥스 울프.

“꽤 괜찮은 분기를 보냈지만, 급유 저장고 관련 프로그램에 큰 비용이 나갔습니다. 이로 인해 보잉이라는 브랜드에서 열정이 조금 떨어져 나가게 되었습니다. 장기적으로 우리는 보잉을 선호합니다. 그러나 주목할 점은, 통제할 수 없는 어떤 상황에 쉽사리 따라 잡힐 수 있으며 예컨대, 세계 무역이나 특별히, 역풍은 보잉이 힘차게 전진하고자 할 때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이 보인다는 것입니다.”

보잉사는 봄바르디와 치열한 무역 분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캐나다 항공기 제조업체인 봄바르디어는 미국에 자사의 C시리즈 제트기를 이른바 "터무니 없는 낮은 가격"에 판매한다고 불평했습니다.

그 결과, 미국 상무부는 봄바디어 항공기에 300퍼센트의 관세를 부과했습니다.
결국, 보잉사의 F -18 비행기를 캐나다 정부에게 50억 달러에 판매하는 것이 위기에 빠졌습니다.

보잉은 또한 자사의 항공기를 IranAir에 160억 달러에 판매하는 것도 아직 미정입니다. 원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테헤란을 향한 강경한 새로운 접근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