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chester City is officially the world's most valuable soccer group.

The English side's Abu Dhabi-controlled owner is selling a 500 million dollar stake to U.S. private equity firm Silver Lake. That values the group at 4.8 billion dollars.

It also includes teams in the U.S., Australia, China and elsewhere, but Manchester City itself is the jewel in the crown.

The investment caps its rags to riches story.

Manchester City spent decades in the shadow of local rival Manchester United. But Middle Eastern cash has turned it into a football superpower. The club is the reigning English Premier League champion.

This month it reported a record high annual revenue of 687 million dollars, and marked a fifth straight year of profitability.

Silver Lake says its investment will help drive the next phase of growth in the 'premium sports and entertainment content market’.

공식적으로 맨시티 축구 클럽이 전 세계 가장 비싼 구단이 되었습니다.

영국 아부다비 통제 하에 있는 맨씨티 구단주가 미국 사모펀드 실버 레이크에 5억 달러의 지분을 팔 예정입니다. 해당 사모펀드가 평가한 맨씨티 금액은 48억 달러입니다.

미국, 호주, 중국 및 기타 다른 팀도 있겠지만 맨체스터 시티 자체가 가장 핵심입니다.

이번 투자로, 이 클럽은 가난뱅이가 부자가 된 이야기의 주인공이 된 것입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지역 경쟁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그늘에서 수 십 년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중동의 현금을 조달 받아 축구 초강팀이 되었습니다. 맨시티 클럽은 영국 프리미어 리그 챔피언으로 군림하고 있습니다.

이달 들어 68,700만 달러의 사상 최고 연 매출을 기록했으며, 5년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실버 레이크 측에 따르면, 이번 투자를 통해 ‘프리미엄 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시장'의 다음 단계로 성장을 견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합니다.